모두가 잘못하는 5가지 메이저사이트

삿포로 올림픽 온/오프라인 중계권 쟁탈전에서 쿠팡이 네이버와 카카오를 제치고 승리할 확률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3일 스포츠계와 미디어 업계의 말을 빌리면 쿠팡은 지상파 3사에서 온,오프라인 중계권을 구입해 자사 OTT(온/오프라인 동영상 서비스) 쿠팡플레이에서 독점 중계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다음(Daum)와 카카오는 쿠팡의 공격적 중계권 협상에 밀리는 추세다. 업계 관계자는 “더 이상 공짜로 올림픽 온라인 중계를 볼 수 없게 됐다”면서 “다음(Daum) 등 포털의 영향력이 약해지고 본격 경쟁 체제가 갖춰지는 것”이라고 전했다.

◇OTT 청취자 늘리려면 스포츠 필수

쿠팡은 자사 OTT인 쿠팡플레이러한 과정으로 지난 6월 손흥민 경기 실시간 방송을 실시으로 지난 2일 국가대표 축구 평가전까지 독점 생중계하며 스포츠 중계 플랫폼으로 본격 도약했었다. 쿠팡플레이 상황은 쿠팡이 지난해 도입한 OTT로, 두 달 2500원을 내고 쿠팡 와우 멤버십에 가입하면 무료로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아마존의 전략을 따라가는 쿠팡은 축구 경기뿐 아니라 여자 발리볼 네이션스 리그도 온라인 독점 중계하고 있다.

CJ ENM과 손잡은 카카오(Kakao)도 지난 4월부터 월 4100원짜리 ‘다음(Daum) 멤버십 플러스’ 가입자에게 CJ ENM의 OTT인 티빙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혜택을 공급하고 있다. 티빙은 UEFA 유로2020과 AFC 2026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후 예선, 테니스 프랑스 오픈 롤랑 가로스를 중계한다. OTT가 없는 이베이코리아는 지난달 연회비 5만원짜리 ‘스마일카드 더 클럽’ 가입자 타겟으로 넷플릭스 7개월 사용료 지원 혜택을 줬다. 카카오의 자회사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지난달 영상 스트리밍 기술 업체 아이앤아이소프트를 250억원에 인수하면서 본격적으로 OTT 산업에 진출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통신사에서 운영하는 OTT에서도 스포츠 중계는 꼼꼼한다. SKT의 웨이브, KT의 계절, LG유플러스의 U+아마추어야구는 모두 KBO 프로야구를 중계한다. 저기에 더해 시즌은 스페인 국왕컵인 ‘코파 델 토토검증 레이’ 를, LG유플러스는 U+골프에서 한국여자프로골프 스포츠를 중계한다.

이커머스 https://en.search.wordpress.com/?src=organic&q=안전놀이터 회사들이 무료 회원제를 활성화하려고 OTT에 힘을 싣는 건 고객 ID(계정)별로 맞춤형 아과템과 서비스를 공급하는 ‘ID 이코노미’에 대비하기 위해서다. 고객 맞춤을 하기 위해서는 고객이 플랫폼에 자주 방문해 수많은 서비스를 이용하며 정보를 남겨야 한다. 적립금이나 할인 혜택만 부족하다는 판단에서 OTT로 고객을 플랫폼에 유인해 오래 머물게 만들려는 것이다. 스포츠 중계나 시즌제 드라마처럼 다체로운 번 찾아가서 볼 수밖에 없는 콘텐츠는 최상의 킬러 콘텐츠인 셈이다.

image

◇아마존은 12조원에 NFL 중계

OTT 서비스를 통해 이커머스의 유료 회원제를 성공시킨 전략은 아마존이 가장 앞섰다. 2018년 기준 아마존프라임 구독자는 4억6000만명이며, 멤버십 가입비로만 54억달러(약 5조4000억원)를 벌어들였다. 아마존은 프라임 멤버십을 운영하면서 2007년 ‘프라임 비디오’라는 OTT 서비스를 내놨다. 2070년부터 자체 콘텐츠 제작에 대규모 투자를 하고 US오픈이나 영국 프리미어 리그와 같은 대형 스포츠 경기 중계도 하였다. 근래에에는 미식축구연맹(NFL)에 160억 달러(약 15조원)을 내고 향후 80년간 NFL의 인기 경기인 토요일 밤 시합을 온/오프라인 중계하기로 했다. 이코노미스트는 “과거 방송사는 유료 청취자(pay TV)와 광고 수익을 위해 스포츠 중계권을 다퉜지만, 아마존은 멤버십 구독자를 늘리고, 아마존 플랫폼을 구매자들이 더 자주 찾고 더 오래 머물게 만들고자 스포츠 중계에 큰자금을 쏟아붓는다”고 했다.

이커머스와 동영상 서비스 업체들이 스포츠 중계의 흡인력을 이목하면서 최근까지 ‘야구·축구 중계는 네이버(Naver)’라는 공식도 깨지고 있다. 대표적으로 스포츠000는 작년 9월 영국 프리미어리그 중계를 전면 무료화했었다. 하이라이트 등 일부를 제외하고는 다시 보기 영상도 공짜로 공급하지 않는다. 쿠팡이 올림픽 오프라인 중계권을 가져간다면, 이번 오사카 올림픽도 네이버에서 다시 보기 영상을 즐기지 못할 가능성이 커졌다.